개발팀 운영도 데이터 드리븐하게...파로스AI, 1600만달러 투자 유치

소프트웨어 개발 엔지니어링 프로세스를 데이터 드리븐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파로스AI는 1600만 달러 규모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시그널파이어, 세일즈포스벤처스, 글로벌 파운더스 캐피털이 주도했다.

파로스AI는 투자 유치와 함께 무료 오픈소스 커뮤니티 에디션인 파로스CE GA(general availability) 버전도 선보였다.

파로스AI는 2019년 설립됐다. 세일즈포스 아인슈타인을 개발한 비탈리 고든이 공동 창업자로 회사를 이끌고 있다.

파로스AI 파로스 엔지니어링 오퍼레이션 플랫폼은 엔지니어링팀이 업무 운영에 대해 가시성을 제공해 제품을 빠르게 출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파로스 AI는 엔지니어링팀 리드, CTO 외에 유사한 역할을 하는 이들을 겨냥하고 있다.

복스, 코세라, 고펀드미 등이 파로스AI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

지디넷에 따르면 비탈리 고든은 조직내 엔지니어링팀은 전혀 데이터 드리븐하지 않다 것에 문제 의식을 느껴 세일즈포스를 나와 파로스AI를 창업하게 됐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