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퀵커머스 시장 통합 바람 거세다

독일 퀴커머스 스타트업 고릴라스가 프랑스에서 유사한 비즈니스 모델로 뛰는 스타트업 프리츠티(Frichti)를 인수할 계획을 발표했다.

인수가 최종 완료된 것은 아니지만 양사는 배타적인 협의 단계에 들어갔다고 테크크런치가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고릴라 스는 최근 투자 라운드에서 1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유치했다. 프랑스를 포함해 8개 시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릴라스는 플링크(Flink), 잽(Zapp), 카주(Cajoo), 게티르(Getir), 고퍼프 등과 경쟁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식료품점에서 찾을 수 있는 거의 모든 것들을 빠르면 10분 안에 배송한다. 사용자들 입장에선 미리 계획해서 식료품을 주문할 필요가 없다.

고속 배달 서비스 전문 업체들 외에 딜리버루와 우버이츠 등 기존 배달 앱들도 최근 들어 퀵커머스 확대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프리츠티는 퀵커머스 시장에서 나름 고유한 포지셔닝을 갖고 있다. 이른바 풀스택 푸드 딜리버리 서비스다. 프리츠티는 자체 레시피를 만들고 바로 먹을 수 있도록 내부에서 보유한 주방에서 요리를 한다. 여기에다 자체 보유한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MFC)에 저장하고 자체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배송까지 한다.

이를 통해 프리츠티는 강력한 브랜드와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을 가진 엔드투엔드 서비스가 됐다. 프리츠티는 지난 몇 년간 과일, 채소, 식료품, 자체 브랜드 상품들도 사업을 확장해왔다. 프랑스와 벨기에 8개 도시에 사업을 하고 있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