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대 인권 센터 "소셜미디어, 정치 양극화 조장 주범"

온라인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극단주의적 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정치적 양극화를 악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스턴 경영대학의 기업 및 인권 센터가 최근 발간한 'Fueling the Fire: How Social Media Intensifies U.S. Political Polarization' 보고서는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미디어가 오랫동안 분열을 조장해왔으며 그 영향력에 대해 그간 과소평가돼 왔다고 지적했다.

기존 연구에서는 소셜 미디어가 유해한 양극화의 주요 동인이 아니라는 견해가 많았지만,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부터 현재까지 시간 간극을 좁혀 연구를 진행했을 때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주요 소셜 미디어 플랫폼의 광범위한 활용이 정치적 양극화와 당파적 증오를 악화시켰음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소셜 미디어가 양극화의 '원인'이 아니라는 점을 주의 깊게 지적하지만, 페이스북을 통해 이러한 양극화가 악화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연구 결과가 소셜 미디어가 양극화의 주요 동인은 아니지만, 이를 해소할 해결책을 찾는 데는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잘못된 정보 확산을 방지하고 가짜뉴스를 막으며 증오심을 유발하거나 편견을 조장하는데 있어 소셜 미디어의 새로운 역할이 필요하다는데 페이스북 역시 적극 동의하고 있다.

보고서는 양극화 해소 방안에 대해 "소셜 미디어 기업들이 플랫폼 작동 방식을 공개하기 꺼리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의회나 사회시민단체가 페이스북과 구글, 유튜브에 알고리즘의 순위와 추천 및 콘텐츠 제거 방법에 대한 데이터를 공유하도록 요구하고 있지만, 이들 데이터가 법적으로 보호되어야 할 개인정보와 사적 영역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도 간과할 수 없다는 얘기다. 두 가지 상반된 진리 사이에서 해결점을 찾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보고서를 이를 위해 연방거래위원회(FTC) 등 규제 당국이 업계의 행동 강령을 작성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한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또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위한 대체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연구 자금도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필요하다면 전문 인력의 개입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없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보고서는 지난 트럼프 정부의 과오를 들춰내는 것 이상으로 더는 정치적 양극화와 증오·혐오 문제가 확산되지 않도록 현 바이든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