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개발자 외면하는 맥 앱 스토어

1

애플 매킨토시 컴퓨터에는 맥 앱 스토어가 있다. 아이폰에 쓰이는 iOS 앱 스토어만큼 유명하지도 오래되지도 않았지만 나름 2010년 등장해 올해까지 만 10년 동안 유지되고 있는 소프트웨어 마켓플레이스다.

그러나 나날이 발전하는(너무 발전해서 규제 당국으로부터 압력까지 받고 있는) iOS 앱 스토어와 달리 맥 앱 스토어에 대한 개발자의 관심은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등장 당시 맥 SW 환경을 혁신할 대형 사건으로 기록됐지만 현재는 대중화된 앱 플랫폼이라기 보다 맥 전용 SW 개발사를 위한 플랫폼에 그치고 있다.

앱 분석 회사인 앱 피겨스(AppFigures)에 따르면, 맥 앱 스토어 등록되는 신규 소프트웨어 수는 올해 초부터 꾸준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1월에 400개 이상의 새로운 맥용 소프트웨어가 맥 앱 스토어를 통해 출시됐지만, 6월에는 6월에는 그 수가 처음으로 300개 미만으로 떨어졌고 8월에는 약 200개에 그쳤다. 예년과 비교할 때 맥 앱 스토어의 매력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는 현상을 보이는 것.

지난 해인 2020년 매월 평균 300~400개의 신규 앱이 등장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 추세는 뚜렷하다. 현 추세대로라면 올 4분기에는 200개 미만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맥 앱 스토어 신규 등록 소프트웨어가 감소하는 가장 큰 이유는 iOS와 달리 맥 앱 스토어가 아닌 웹사이트 다운로드다 개별 설치 등 다른 방법을 통해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실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신규 등록 소프트웨어 감소는 M1 맥 등장과 궤를 같이 한다. 기존 인텔 맥 호환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던 서드파티 개발사들이 M1 최적화 소프트웨어로 전환하는데 시간이 필요하거나 전환을 꺼리거나 혹은 아예 자체 배포 수단을 선택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맥 앱 스토어를 이용하면 소프트웨어 구입과 관리가 편리하긴 하지만, 반드시 해야 하는 선택은 아니다. 유료 소프트웨어 개발자 입장에서도 맥 앱 스토어를 피하면 그만큼 애플에서 요구하는 수수료를 피할 수 있다. 때문에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는 맥용 소프트웨어의 경우 맥 앱 스토어가 아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결제와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다수 개발자들이 맥 앱 스토어를 평가판이나 베타 버전 테스트 용도도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고 판매는 자체 수단을 이용하곤 한다. 일종의 '체리 피커'인 셈이다.

애플이 이러한 체리 피커를 방지하고 맥용 서드파티 소프트웨어 개발사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등 맥 앱 스토어 활성화에 더 투자를 해야 하나, 팀 쿡 체제 이후 애플은 맥용 소프트웨어 시장에 기여하겠다는 생각은 별로 많지 않은 듯 하다. 돈은 iOS와 서비스 플랫폼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M1 대전환의 시대에 애플이 보다 현명한 선택을 하길 바란다. 맥용 소프트웨어 시장을 포기한다면 M1 맥의 미래도 그리 밝지마는 않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