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자율주행(FSD)은 완벽하지 않다"

그러니 그에 대한 공격은 무의미하고 비생산적이다.

 

운전자가 실수로 차선을 이탈하지 않고, 앞 차와 부딪히지 않게 적당히 속도를 조절하고, 졸음 운전을 하지 않게 하고, 앞 차가 급정거하거나 사람이 튀어나올 경우 자동으로 차를 멈추도록 도와주는 기술이 있다.

물론 이 기술은 다소 불완전하다. 100% 안전하지도 않고 무모하며 때로는 인간을 혼란스럽게도 한다.

자 ... 여러분은 과연 이 기술을 쓸 것인가? 말 것인가?

이 기능은 폭스바겐, 토요타, GM, 현대 등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에서 내놓은 운전보조시스템(ADAS)에 대한 설명이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에 대한 묘사가 아니다.

물론 테슬라의 오토파일럿도 기본적으로 ADAS와 같은 범주의 기술이다. 풀-셀프 드라이빙(FSD)으로 불리는 반(?)자율주행 기능 역시 한 단계(혹은 두 단계쯤?) 발전된 ADAS 기능에 불과하다. 운전자의 주의없이 사용할 수 없다고 테슬라는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

물론 그 명시를 제대로 따르지 않는 운전자도 있다. 그래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문제는 쟁점은 두가지다.

첫째는 운전자 주의를 게을리하는 것

제아무리 테슬라 FSD가 똑똑하다고 한들 여전히 베타 기능일 뿐이며, 에러도 잦고 완벽할 순 없다. 그런데 그걸 믿고(굳이) 운전자는 전방주시나 헨들조직, 브레이크 조작을 무시한채 100% 차량에 운행을 맡긴다면, 그 결과 역시 운전자에게 책임이 돌아갈 수밖에 없다. 이걸 인정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따라 FSD에 대한 시각이 엇갈리게 된다.

둘째, 테슬라의 과장 광고 혹은 미성숙

테슬라가 FSD를 과장해서 광고함은 물론 미성숙한 기술을 공개함으로 인해 소비자(운전자)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FSD; Full Selp Driving'이라는 문구 자체에 혐오감과 거부감을 느끼는 이들이 적지 않다. 기껏해야 레벨2 단계의 운전보조기능에 어떻게 '완전'한 '자율주행'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느냐는 주장이다. 이건 뭐 ... 테슬라가 잘못했다. 너무 섣불리 이름을 붙였다. 아마 5년 정도 후에는 이름 값을 하지 않을까?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목에서 밝혔듯이 FSD에 대한 공격은 무의미하고 비생산적이다.

테슬라 FSD가 과장되고 불완전한 기능이라는 점은 테슬라 스스로도 인정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존하는 그 어떤 운전보조기능보다 뛰어나고 발전 가능성이 높고 또 발전하고 있는 것이 테슬라 FSD라는 얘기다. FSD에 대해 너무 비난하거나 가혹하게 대할 필요가 없다. 테슬라나 우리나 모두 발전하는 선 상에 있다.

테슬라 FSD는 써보지 않은 사람은 비난하고, 써본 사람은 칭찬한다. 기술은 적어도 사람들이 덜 망가지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FSD 역시 잘 쓰면 편리한 도구, 그렇지 않으면 위험한 장난감일 뿐이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