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M1 프로세서의 사기급(?) 배터리 성능

며칠 전 모바일 전문 매체인 폰아레나에 올라온 흥미로운 기사가 눈에 띄었다. 애플 M1 프로세서 이야기다.

지난 2020년 11월 공식 출시된 M1 프로세서는 애플이 인텔 CPU를 대체하기 위해 자체 설계한 ARM 기반 프로세서다. 노트북과 데스크톱용 프로세서로 만들어졌지만, 아이패드에도 탑재되는 등 다재다능한 면모를 보인다.

무엇보다 강력한 성능에 비해 전력 소모 특성이 좋은 이른바 '전성비'가 돋보인다. 4개의 고성능 코어와 4개의 저전력 고효율 코어가 조합해 모두 8개의 코어를 지닌 복합형 CPU다. 때문에 고속 연산이 필요할 때와 배터리를 아끼고 오래 작동할 때를 잘 구분해 사용할 수 있다. 즉, 적은 전력으로 우수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얘기다.

개발 당시, 배터리 소모율이 (인텔보다) 너무 낮아서 처음에 M1 프로세서에 익숙하지 않은 애플 마케팅팀은 M1 프로세서에 심각한 버그가 있다고 생각했다.

애플의 제품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밥 보셔스는 HW 리뷰 매체인 탐스 가이드와 인터뷰에서 M1 프로세서 출시 당시를 회상했다.

"제품 테스트 당시 몇 시간이나 맥북에어를 다뤘음에도 배터리 게이지에 전혀 변화가 없었다. 우리팀의 한 직원이 '이건 버그야. 배터리 측정 앱에 뭔가 문제가 발생한 모양이야'라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 실제로 다들 그렇게 생각했다"

그때 이 광경을 지켜보던 팀 쿡 CEO가 웃으면서 한마디 던졌다.

"아니, 배터리에는 문제가 없네. 그 정도 가는 거네"

실제로 M1 맥북에어나 M1 아이패드 프로의 경우, 배터리 절약 상태가 아닌 일상적인 작업에도 10시간 가량 배터리 지속시간을 보여준다. 더는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애플은 이후 아이맥에도 M1 프로세서를 장착했다. 데스크톱용으로도 충분한 성능을 발휘한다는 사실을 내보인 것. 애플은 현재 M1 프로세서를 개량한 M2 프로세서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르면 올 3분기 선보일 예정이다. (명칭은 'M1X'가 될 수도 있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