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비용 논란 확산...데이터센터로 컴백보단 핀옵스가 대안

기업들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이 의도한 대로 돌아가는지 살펴볼 수 있는 모니터링 서비스를 주특기로 하는 수모로직은 2010년 창업됐고 지난해 상장됐다.

창업 이후부터 수모로직은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단순히 운영만 한게 아니라 AWS와도 긴밀하게 협력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수모로직은 AWS SaaS 팩토리 스타트업 프로그램에 초창기부터 참여했고 현재 멀티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품을 AWS와 공동 판매도 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비드젠 수모로직 공동 창업자 겸 CTO는 "기본적으로 완벽한 정렬이다. 일부 측면에서 우리는 그들이 더 많은 AWS를 팔도록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AWS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는 것은 수모로직이 AWS의 대형 고객 중 하나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수모로직은 AWS에 매분기 수백만달러를 쓴다. 안드레센 호로위츠 파트너들인 사라 왕과 마틴 카사도가 최근 주장한 것처럼, 수모로직을 포함해 상위 50개 상장 SaaS 회사들에서 클라우드 비용은 매출 원가에서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회사가 커가면서 클라우드 비용 부담이 회사 실적에 영향을 주는 수준으로 커질 수 있는 만큼, 자체 데이터센터로 컴백을 포함해 대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게 사라 왕과 마틴 카사도의 주장이다.

비드젠 CTO는 비용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수모로직도 매출 원가에서 많은 부분이 AWS로 바로 가고 있다. 그럼에도 수모로직은 AWS에 대한 투자를 포기하지 않고 이와  관련한 해법을 나름 갖추고 있다는게 비드젠 CTO 설명.

엔지니어 4명 정도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구성된 프로스퍼리티(Prosperity Team) 팀이 바로 그것이다. 프로스퍼리티팀은 AWS 비용을 줄이고 최적화하는 것이 임무다.

프로스퍼리티 팀에 대한 아이디어는 6년전쯤 만들어졌고 회사가 커가면서 발전했다. 이 팀은 수모로직 폴란드 사무실에 있으면서 회사가 AWS에서 얼마나 쓰는지를 다양한 수준들에서 확인한다. 

수모로직 프로스퍼리티 팀은  핀옵스로 불니는 클라우드 비용 최적화를 둘러싼 거대한 움직임의 초기 비전이다.

핀옵스재단에 의해 조직된 핀옵스는 기업들이 클라우드에서 보다 많은 가치를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통상 핀옵스 그룹은 엔지니어와 재무 담당자들로 구성된다.

비용이 나름 발생하고 있음에도 비드젠 CTO는 수로모직이 AWS에 올인하기로 한 결정은 여전히 타당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AWS는 무엇을 개발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11년 후인 지금도 나는 여전히 같은 의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언급했듯 수모로직은 AWS에게 가장 전략적인 소프트웨어 파트너 대접을 받고 있지만 앞으로도 계속 그럴거라고 장담하기는 어렵다. AWS가 수모로직과 경쟁하는 제품을 직접 만들어서 자사 고객들에게 팔 가능성은 언제든지 열려 있다.

이에 대해 비드젠 CTO는 "새 AWS CEO인 아담 셀립스키가 공급자와 경쟁자 사이에서 계속 선을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