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자의 존재 인정하다...AWS도 결국 멀티 클라우드 속으로

세계 최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멀티 클라우드 지원에 본격 나설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클라우드 시장에서 AWS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AWS는 현재 고객들이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들에서 돌아가는 컴퓨팅 작업들도 관리할 수 있도록 관리 툴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고 유료 IT매체인 디인포메이션이 내부 사정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WS는 그동안 자사 고객들이 다른 클라우드 업체와 AWS를 함께 쓸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그닥 반기지 않았다.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들과 호환되는 제품 마케팅 자료에서 멀티 클라우드라는 용어를 쓰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상황은 바뀌고 있다. 멀티 클라우드 지원 기능 추가와 함께 AWS는 많은 자사 대형 고객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나 구글 클라우드 같은 경쟁사 서비스도 사용하고 있다는 인정하고 있다고 디인포메이션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의 경우 이미 멀티 클라우드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개최한 이그나이트 컨퍼런스에서 멀티 클라우드 통합 관리 솔루션 '아크' 업그레이드를 발표했다. 우선 마이크로소프트는 아크를 자사 애저 SQL 매니지드 서비스, 포스트그레SQL 하이퍼스케일 서비스에 추가했다. 멀티 클라우드 및 엣지 환경에서 이들 서비스가 온프레미스(자체 구축) 데이터센터들에서도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일환이다.

아크를 지원하는 서버들도 일반에 공개됐다. 이들 서버는 애저 포털에서 사용자들이 멀티 클라우드와 멀티 엣지 환경에 걸쳐 윈도와 리눅스 서버를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버추얼 머신(VM)과 물리적인 서버 모두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 아크를 지난해 이그나이트 행사에서 처음 공개했다. 아크 관리 환경을 경쟁사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인프라들로 확장했고 VM과 컨테이너 또는 쿠버네티스에서 돌아가는 데이터 및 서비스들도 지원하고 있다. 아크는 또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이 다양한 데이터 소스 및 애플리케이션들에 걸쳐 단일한 보안 전략을 강화할 수 있게 해준다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설명했다.

구글도  안토스 플랫폼을 통해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관리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안토스는 기업들이 애플리케이션을 일단 개발하고 컨테이너 가상화 환경에 넣기만 하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은 물론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업 자체 데이터센터들에 걸쳐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애플리케이션을 한번 개발하면 어디서든 돌릴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었다.

구글은 안토스에 대한 지원 범위를 경쟁 클라우드 플랫폼으로도 확장하고 있다. AWS는 이미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고 하반기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 대한 지원도 추가할 예정이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