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가상현실 시뮬레이터가 나왔다" 에이트360 노바

헤드셋기기(HMD)만으로 제대로 된 가상현실의 느낌을 얻지 못했다면, 뉴질랜드의 가상현실(VR) 전문 기업 에이트360(Eight360)에서 만든 노바(NOVA)라는 장치에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온 몸으로 중력을 체험할 수 있는 진짜 가상현실 시뮬레이터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노바는 커다란 공처럼 생긴 시뮬레이터에 사람이 직접 탑승한다. 기존 VR 시뮬레이터가 전후좌우상하 등 일정한 범위로 움직이거나 기울이는 것에 불과했다면, 노바는 공처럼 생긴 구형 시뮬레이터로 360도 어느 방향이든 무제한 운동이 가능하다. 기계 구조의 제약으로 인해 재현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도 손쉽게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노바 하단부에는 3개의 대형 고무 휠이 내장돼 있어 어느 방향이든 움직임을 재현할 수 있다. 좌석은 4점식 안전띠로 단단히 묶여 있어 탑승자가 어느 방향으로 어떤 움직임을 보이더라도 안전하게 몸을 지탱해 준다.

때문에 일반적인 VR 환경이 아닌 자동차나 항공기, 선박 등 다양한 수단을 정밀하고 현실감 있게 묘사할 수 있다. 항공기 운항 시뮬레이터라면 거꾸로 뒤집어 비행하는 배면 비행 자세를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에이트360(Eight360) 노바(NOVA) 가상현실 시뮬레이터

HMD를 통한 시각 정보와 음성 정보, 그리고 노바를 이용한 중력, 체감 정보까지 그대로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것. 노바는 이미 아이레이싱(iRacing), 프로젝트 카스(Project Cars), 엑스플레인(X-Plane)과 같은 상용 게임의 VR 환경을 지원한다.

노바는 게임 센터의 VR 게임용이나 전시장의 VR 체험 용도가 아닌 본격적인 항공기 시뮬레이터나 군사용 시뮬레이터 시장을 노리고 있다. 때문에 에이트360 개발팀은 방산 기업인 록히드마틴, 테크론 등 세계적 방산업체 출신 엔지니어들이 참여해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기존의 고정밀 상용 시뮬레이터를 능가하는 현실감을 제공한다. 항공기가 활주로에서 이륙할 때 느끼는 강한 중력가속도, 자동차 레이싱 경주에서 볼 수 있는 급격한 코너링 등 다양한 상황을 최대한 현실감 있게 묘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유일한 단점이라면, 크고 무겁다는 점이다.
노바의 지름은 2m, 무게는 거의 0.5톤에 달한다. 전원도 일반 110/220V 전원이 아닌 상용 3상 전력이 필요하다. 가격은 임대 형식으로 연간 15만달러(약 1억8000만원)의 사용료를 내야 한다. 여기에는 기술 지원과 업그레이드, 유지관리 비용이 포함된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