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 지적생명 탐사 SETI@home 21년 만에 중단키로

별다른 성과 없어, '빛 좋은 개살구' 비판도

 

외계 지적생명탐사 프로그램의 일부인 세티앳홈(SETI@home) 프로젝트가 21년 만에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오랜 시도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성과가 없다는 결론에서다.

SETI@home 프로젝트는 분산 컴퓨팅 기술을 활용하여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들을 이용해 외계 지적 생명체를 탐구하는 프로젝트이다. 

과거 나사(NASA)의 SETI 프로그램에 쓰이던 슈퍼컴퓨터가 한계에 부딪히자 개인용 PC의 자원을 활용하자는 취지에서 SETI@Home 프로젝트가 만들어졌다. 미국 UC 버클리 대학에서 1999년 5월 17일 일반에 공개하였으며, NASA의 외계 탐사에 참여한다는 명분으로 당시 100만명 이상이 SETI@Home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등 초기에는 큰 인기를 끌었다. 

SETI@Home 설치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화면 보호기의 형태로 작동한다. 분산 컴퓨팅의 대표적 사례로 전 세계에 연결된 개인들의 PC 네트워크가 슈퍼컴퓨터의 역할을 하여 외계 신호를 분석하는 것이다.

취지는 좋았다. 그러나 결과가 없다.

프로젝트 중단 이유는 결과다. 21년 동안 SETI@Home 프로젝트에 의한 마땅한 성과가 없었던 것. UC 버클리는 오는 2020년 3월 31일 부로 프로젝트를 중단한다고 공표했다. 

UC 버클리 대학은 SETI@Home 프로젝트를 종료하지만, SETI@Home 프로젝트에 사용된 분산 컴퓨팅 플랫폼은 재활용할 계획이다. 방대한 분산 네트워크를 이용해 질병 연구, 신약 개발 및 기타 의학 연구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급속히 확산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개발에도 쓰일 수 있을 것이다.

한때 SETI@Home 프로젝트를 거들던 나사(NASA)는 외계 지적생명탐사에 신호 분석보다는 대기 분석 등 광학 기술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오는 2021년 지구 궤도 상에 올라갈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ETI@Home 프로젝트는 중단되지만, 외계 지적생명 탐사를 위한 SETI 프로그램은 계속된다. ⓔ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5시35분
5시35분

테크 블로거 / 넷(Net)가 낚시꾼, 한물간 블로거, 단물 빠진 직장인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