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경험 못한 임원들의 데이터 분석에 대한 착각

빅데이터 처리나 데이터 분석은 결과물을 뚝딱 만들어낼 수 있는 성격의 일이 아니다. 시간을 갖고 꾸준히 그리고 차근차근 했을때, 일정 시점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다. 그것도 제대로 했을 경우에 그렇다. 빨리 빨리와 대충대충은 데이터 분석과는 상극의코드일 수 있다.

스타벅스코리아 데이터사이언티스트 출신인 차현나씨가 쓴 책 데이터읽기의 기술을 보면 데이터 분석 역량은 해당 회사의 기업 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높은 분들이 데이터 분석을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특히 그렇다. 잘 모르는 사람이 의사 결정권을 가지면 결과도 그저 그럴 수 밖에 없다.

빅데이터를 경험하지 못한 임원들이 하는 착각 중 하나는 조금이라도 숫자를 다루던 사람을 빅데이터 조직에 발령내면 그일을 할수 있겠지 라는 것이다. 물론 할 수도 있고 못할수도 있지만 코딩을 단기간에 습득할 수 있으리라는 것은 보통 희망사항으로 끝난다. 요즘 들어 과거의 영어 학습 시장 만큼, 다양한 데이터 학습 코스를 볼 수 있다. 한달만에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코스도 있다. 그러나 그렇게 짧은 시간에 얻을 수 있는 것은 아주 기초적인 배경일 뿐이다.

어릴때부더 코딩을 하고 대학에서 컴퓨터 사이언스를 전공한 데이터 엔지니어 만큼의 분석을 몇주, 몇달만에 할수 있다는 말 자체가 성립하기 어렵다.  데이터에 대한 기술 뿐 아니라 경험은 간단하게 따라잡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런 지름길이 있다면 지금의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부족 현상을 설명할 수 없다. 몇주 몇달로 할수 있는 것이라면 내년 이맘때 즈음엔 데이터 엔지니어나 데이터 분석가 부족 현상은 없어져야 한다.

마치 100일만에 영어 정복이 가능하다면 이미 대부분의 사람이 영어를 유창하게 할 수 있어야 하는 것처럼 말이다. 물론 과거보다는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는 툴과 서비스가 많이 나왔다. 코딩의 어려운 부분은 블랙박스로 만들어 뒤에 숨기고 간단한 툴로 분석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다. 몇해전부터 상당히 즐겨 사용하는 툴이 있는데, 잘만 활용하면 아주 까다로운 분석이 아닌 이상 코딩 없이 드래그앤드롭으로 차트를 만들 수 있다.

정말 빅데이터의 가치를 빛낼 수 있는 분석은 여전히 까다롭고 많은 논리적인 과정을 필요로 한다. 빅데이터 분석이 필요치 않은 단순한 분석이라면 이미 기업내 화면으로 조회할 수 있는 대시보드에 완성되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정말 궁금한 하나의 숫자를 알아내기 위해 몇백, 몇천줄의 코딩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이것을 기존 툴로 해낵기는 어렵다.

데이터 분석 후 당연하고 지당한 결과가 나왔을때에 빅데이터를 잘 모르는 임원들은 뻔한거 아니냐는 식의 반응을 보인다.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라고 처음에는 당연한 결과를 도출하고, 시간이 가면서 좀더 통찰력이 있는 결과물을 뽑아 내는게 순서라는 것을 몰라서 그런 것이다.

데이터 분석을 하는 사람들은 관계자들과 분석 내용을 리뷰할때 이거 내가 다 알던 건데 뭐가 새롭느냐라는 이야기를 듣는 일이 자주 있다. 실제로는 한번도 데이터로 분석한 적지 없는 내용인데도 그렇다. 빅데이터를 분석했으면 알지 못하던 새로운 걸 찾아내주길 바라는 기업 관계자들이 많다. 돈과 시간과 인력을 들였으니 내가 몰랐던 획기적인 이야이를 짜잔하고 들고 와주길 바라는 마음도 이해가 간다. 그러나 늘 그런 것은 아니지만 데이터로 처음 분석을 시작할 땐 그야말로 상식적인 이야기를 듣게 될 것이다. 지금까지는 감으로 가정으로 알던 내용을 처음으로 데이터로 증명하는시간이기 때문이다.  보통 그때의 증명은 상식에 대한 증명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임원 생각하고 결과가 다르게 나온다고 해서 환영받는 것도 아니다. 데이터를 인정하지 않으려 할 가능성이 크다.

내 상식이랑 다른데 뭔가 잘못된거 아닌가? 이말은 데이터를 분석하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생각하지 못한 것을 가지고 왔으면 하는 말만큼, 많이 듣는 질문일 것이다. 상식적이지 않은 숫자가 결과로 나왔을 때 실제로 데이터 오류를 발견하는 일도 많다. 데이터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흔하게 일어나는 일이다.그러나 데이터 검증을 마치고 난뒤 최종적으로 나온 인사이트에 대해서 내생각과 다르다라고 말하는 경우도 많다.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생각하지 못한 것을 가지고 왔으면 하는 말과 내 상식이랑 다른데 잘못된거 아니냐라는 말을 같은 사람이 하는 경우가 많다. 그 사람은 자신이 듣고 있는 이야기기 이미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