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vs. 울트라북 ... 울트라북의 KO패

얇고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는 노트북 PC를 목표로 한 울트라북(ultrabook)이 당초 예상과는 신통찮은 성적으로 인텔 진영에게 실망감을 안겨 주고 있다고 CNET이 전했다.

MacBook win, ultrabook fail: Numbers not good, says analyst - CNetUltrabook numbers will fall far short of Intel's aggressive market share targets, an IDC analyst told CNET. The MacBook Air, meanwhile, continues to coast amid continued popularity.

IDC의 분석에 따르면, 2012년 상반기 울트라북 제품의 전세계 출하량은 약 50만 대 가량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출하량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 올해 모두 100만 대 출하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상반기에만 100만 대 이상 팔릴 것으로 예상한 인텔의 바람과는 거리가 먼 수치다. 인텔은 울트라북 제품이 소비자용 노트북 시장의 40% 이상을 점유할 것으로 기대한 바 있다. 반면, 애플 맥북은 2012년 1분기에만 280만 대가 출하됐다.

인텔의 공격적인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울트라북의 장점이 시장에 충분히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

문제는 가격이다. 얇고 가벼운 폼펙터도 중요하지만 일반 소비자 시장에서는 윈도8을 구동할 수 있을만큼 충분한 성능에 저렴한 가격을 원한다. 아쉽게도 울트라북 제품의 가격은 대개 1천달러 이상에 위치해 있다.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