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의 와이즈 인수가 비합리적이란 견해에 대한 반론

델이 어제 씬클라이언트 업체인 와이즈를 인수한다는 발표가 있었는데, 이에 대해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회의적인 분석을 내놨다. 시트릭스나 VM웨어 등 기존 협력 업체들과의 관계에 금이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론이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통해 나왔다. 와이즈 인수는 델이 HP를 상대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 이런 얘기는 와이즈 CEO를 지낸 존 키시란 인물의 입에서 나왔다. 그는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와이즈 사령탑을 맡았다. 그의 주장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팔이 안으로 굽을 수 있음을 감안하고 읽어주기 바란다.

"HP는 몇년전 네오웨어란 회사를 인수하며 씬 클라이언트 솔루션을 확보했다. 와이즈 인수로 델은 HP에 한발 앞서 나가게 됐다. 씬 클라이언트 시장은 데스크톱 PC 시장의 5~10% 수준이다. 와이즈 인수로 델은 빈구멍을 메웠다. 와이즈는 델이 서버를 판매를 늘리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씬클라이언트는 서버 없이 존재하지 않는다. 씬클러이언트는 서비스 계약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씬클라이언트 사용자는 클라우드 컴퓨팅 아이디어를 이미 도입했다고 볼 수 있다. 이들은 또 다양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의 얼리 어답터들이다. 이제 이들은 델의 고객이 됐다."

시트릭스나 VM웨어와의 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오버로 보는 것 같다. 와이즈는 이미 이들 업체와 관계를 맺고 있다는 설명이다.

"델은 하드웨어 회사다. 시트릭스나 VM웨어처럼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씬클라이언트 하드웨어를 통해 데스크톱 가상화를 잘 수행할 수 있다."

그에 따르면 와이즈 인수로 델과 HP가 마주하는 전선은 한층 넓어졌다.델과 HP는 서버, 네트워크 장비, PC, 프린터,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 영역에서 싸우는 중이다.

https://twitter.com/zdnetkorea/status/186965700970168320

https://twitter.com/zdnetkorea/status/187144227812147200

https://twitter.com/zdnetkorea/status/187362184706265089

테크잇 뉴스레터를 전해드립니다!

오피니언 기반 테크 블로그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들을 이메일로 간편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About the author

endgame
endgame

테크 블로거 / 공유할만한 글로벌 테크 소식들 틈틈히 전달하겠습니다

No more pages to load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