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넷플릭스

"제 돈 주고 보면 손해?" 넷플릭스 요금 나눠 내는 공유 이용자 급증

코로나19 수혜주로 통하는 넷플릭스 인기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좀처럼 사그라질 줄 모르는 양상이다. 지난 4월 와이즈앱 조사에 따르면, 넷플릭스 국내 유료 가입자 수는 272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계정 당 최대 4명까지 사용할 수 있기에 실제 시청자 수는 600만명 이상으로 생각할 수 있다. 넷플릭스의 전 세계 유료 가입자 수는 올해 4월 기준으로 1억88...

내년(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은 '넷플릭스' 시상식 될 것

코로나19 사태로 생산 현장이나 항공,여행, 소상공인만큼이나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분야가 바로 공연예술 업계다. 특히 전 세계 공연 산업을 대표하는 영화 산업이 받은 충격은 좀처럼 쉽게 가시지 않을 전망이다. 영화라는 것이 한 편 제작에 최소한 수개월에서 몇 년씩 걸리는 작업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영향을 가장 오래 받는 분야가 바로 영화 산업이다....

코로나19 시대, 넷플릭스가 영화관을 대체하지 못하는 이유

넷플릭스(Netflix)로 대표되는 온라인 영상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는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요하는 코로나19 시대에 가장 각광받는 비즈니스 중 하나다. 코로나 확산이 본격화된 올해 3월 이후 국내는 물론 미국 할리우드의블록버스터 작품들이개봉을 미루거나 포기하는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몇몇 작품의 경우 온라인 개봉 즉, 극장을 거치지 않고 넷플릭스로 바로...

망중립성? 넷플릭스가 컴캐스트에 오히려 돈 내라고 한 이유

탈레스 S. 테이셰이라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가 쓴 디커플링을 보다 개인적으로 흥미로운 얘기를 접했다. 넷플릭스와 컴캐스트 사이에서 벌어진 갈등이었다. 넷플릭스가 컴캐스트와 같은 인터넷 서비스 제공 업체들을 이용해 스트리밍으로 성장하자 컴캐스트는 수익금의 일부를 댓가로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인터넷망을 이용해 전달되는 인...

넷플릭스도 검열을 할까?

글로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대표하는 넷플릭스가 최근 소수지만 몇개의 작품 배급을 국가별로 제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사용자가 원하는 작품을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도록(단, 돈만 내면) 한다는 넷플릭스의 서비스 원칙이 '어른들의 사정'에 의해 무너지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는 이유다. 더버지의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가 각국의 사...

넷플릭스가 뽑은 2019년 톱10 영화/드라마

넷플릭스 코리아가해외 판타지 블록버스터부터 국내 인기 방영 드라마까지 2019년 한 해동안 인기를 끌었던 주요 작품 베스트 10을 공개했다. 어떤 영화/드라마들이 한국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는지 살펴보자. 올해 넷플릭스 한국 시청자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은 '킹덤'이다.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주연의 사극으로 조선 시대에 출몰한 좀비라는 설정으로 주목받...

넷플릭스는 승승장구하는데, 유튜브 프리미엄은 왜 헤매고 있나

2019년, 모든 사람들과 그들의 엄마들은 서브스크립션 기반 스트리밍 시장에 들어오려고 하는 것처럼 보인다. 넷플릭스, 훌루, HBO와 같은 메이저 플레이어들은 디즈니, ABC, 아마존, 애플과 같은 새로운 서비스들의 공세에 직면하고 있다. 그런 서브스크립션 기반 스트리밍 시장에 쉽게 들어올것 처럼 보였는데, 몇년간 헤매고 있는 회사가 있으니 바로 유튜브다...

넷플릭스가 하우스 오브 카드 찍기로 한 가장 큰 이유가 데이터 분석 때문이라고요?

넷플릭스가 제작한 대표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중 하나인 하우스오브카드는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의사 결정의 힘이 제대로 먹혀든 사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우스오브카드가 뜨면서 데이터 분석은 넷플릭스 경영 전략을 상징하는 키워드가 됐다.  넷플릭스에서 데이터 분석 결과와 직원들의 직관이 다를 경우 어떻게 의사 결정이 이뤄질까?&nb...

넷플릭스, 데이터가 아니라 사람이 할지 말지 결정한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대표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중 하나인 하우스오브카드는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의사 결정의 힘이 제대로 먹혀든 사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우스오브카드가 뜨면서 데이터 분석은 넷플릭스 경영 전략을 상징하는 키워드가 됐다.  넷플릭스에서 데이터 분석 결과와 직원들의 직관이 다를 경우 어떻게 의사 결정이 이뤄질까?&nb...

넷플릭스, 내부 클라우드 기술 또 오픈소스로 공개

넷플릭스가 내부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또 오픈소스로 풀었다.이번에 공개된 기술은 하이스트릭스(Hystrix)로 불리는 것으로 넷플릭스 분산 아키텍처를 구성하는 많은 서비스들간 인터렉션을 관리하는데 쓰인다. 아마존 웹서비스에서 서비스 지향 아키텍처(SOA)를 구축하는 이들에게는 주목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기가옴은 평가했다.넷플릭스는 그동안 내부 기술을 오픈...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