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Latest stories

오픈소스 넘어 오픈데이터 시대로 가기 위한 조건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브래드 스미스(Brad Smith) 사장은 자신의 책 기술의 시대에서 AI가 데이터를 많이 보유한 특정 국가들이나 기업들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대안으로 오픈 데이터 무브먼트(운동)를 화두로 던졌다. 오픈 데이터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같은 대세로 만드는 게 쉽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세일즈포스 CEO가 말하는 '사무실로 돌아갈 필요가 없는 이유'

적어도 백신 보급이 활발한 미국에선 코로나19 위기가 잦아들면서 재택근무에서 사무실 출퇴근 근무 체제로 복귀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최근 팀 쿡 애플 CEO가 9월부터 재택근무를 줄이고 출퇴근 근무를 늘리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장기간 재택근무에 익숙해진 직원들이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소식이다. 적지 않은 애플 직원들이 '워라밸'을 강조하면서 재택근무 지...

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북미 사이버 전쟁이었나

2017년 전 세계를 강타한 랜섬웨어인 워너크라이 공격의 배후는 북한이라는 얘기가 미국 정부 당국을 중심으로 많이 나왔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브래드 스미스(Brad Smith)는 자신이 쓴 책 '기술의 시대'를 보면 워너크라이는 북한이 단순히 감행한 해킹이 아니라 미국과 북한 사이에 사실상 사이버 전쟁이었다는 시각도 꽤 녹아들어 있어 눈...

"자본이 아니라 노동 격차가 불평등 심화의 진원지다"

대니얼 마코비츠가 쓴 엘리스세습을 읽고. 소득 불평등의 원인이 토마 마케티가 21세기 자본에서 말한 것처럼 자산이 아니라 노동 소득의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는데 따른 결과라는 저자의 해석이 눈에 띈다. 좋은 학벌과 능력을 가진 엘리트들이 노동을 해서 버는 소득은 크게 늘어나고 있는 반면 일반 중산층들의 일자리는 존재감도 약해지고 그런만큼 소득도 줄고 있는...

ESG와 주주자본주의는 공존할 수 없다

E

언제부터인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대세가 됐다. 이름깨나 있는 회사들이 대부분 ESG를 외치고 이와 관련한 투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환경과 사회와 공존하는 경영을 추구해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거니, 환영할만한 일이다. 기후 변화 위협과 사회와 부의 양극화가 점점 더 커지는 상황을 해결하는데 있어 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은 강조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넘어 오픈 데이터 혁명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브래드 스미스(Brad Smith) 사장을 2000년대 초 인터뷰 했던 적이 있다. 당시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반독점 논란의 중심에 있었고 리눅스로 대표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해 거부감을 드러내던 시절이었다. 브래드 스미스 사장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리눅스도 대표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빌 게이츠, 수소 에너지의 폭발력과 한계를 말하다

연료로서의 수소에 대한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대중화와는 거리가 먼 것이 현실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도 자신의 책, 빌 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에서 에너지 자원으로서의 수소에 대해 말하고 있는데, 폭발적인 잠재력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걸림돌이 적지 않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에 따르면 수소는 전력 저장과 관련해 다른 모든 시...

빌 게이츠 "원자력 발전과 결별하지 말고 혁신하자"...왜?

원자력 발전소는 에너지 정책을 넘어 사회적으로도 예민한 이슈다. 안전을 위해 탈원전이 미래라는 인식도 많은데,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원자력 발전과의 결별 보다는 혁신하자는 입장이다. 빌 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을 보니 빌 게이츠는 원자력 발전은 버리기에는 아쉬움이 많이 남은 에너지 자원인 것 같다. 원자력 발전소를 짓는데 필요한 건축자재...

불행하게도 에너지 산업에서 무어의 법칙은 없다

각국 정부의 지원이 확대되고 이와 관련한 기업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면서 재생에너지 산업 규모도 커지고 있다. 일부 분야에선 화석연료와 경쟁할 만큼 가격이 저렴해졌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빌 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을 보니 에너지 산업은 구조적으로 급격한 속도의 기술 발전이 이뤄지기는 쉽지 않다. 빌 게이츠에 따르면 에너지 산업은 무어의 법칙이...

유럽 "전기차도 소용없다. 자동차를 없애는 게 정답"

유럽연합은 기후변화 방지를 실천하는데 가장 앞서나가는 국가로 꼽힌다. 각종 친환경 규제와 함께 내연기관 차량을 줄이는 정책적 시도 역시 먼저 시도되고 있다. 이 가운데 프랑스는 친환경 차량 권장 정책을 넘어 아예 내연기관 차량의 운행을 줄이려는 획기적인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외신이 전했다. 운행 중인 차량을 폐차하고 전기 자전거를 사면 2500유로(약 3...


TechIT

테크 비즈니스를 보는 다양한 통찰 '테크잇'

독자 여러분들께서 좋은 의견이나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양식에 따라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