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스에 놀란 PC업체들, 어찌하오리까?’

 
By 2012년 6월 19일 

매셔블의 크리스티나 워렌이 도발적인 시나리오 하나를 들고 나왔다. MS 서피스 태블릿이 시장에 나온지 1년후에 서피스는 사실상 윈도8 태블릿의 표준 경험이 되어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대세는 서피스란 얘기다. 다른 업체들이 만든 윈도8 태블릿은 기업이나 교육용으로 존재할 수 있겠지만, 범용 시장에서 버티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베일속의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태블릿 공개-Tech it!
MS가 18일(현지시간) 윈도8 운영체제를 탑재한 서피스 태블릿을 공개했다. 서피스 태블릿은 2가지 버전으로 제공된다. 하나는 22나도 공정에서 만들어진 인텔 아이빗 브릿지 칩과 윈도8을 탑재한 버전이다. 다른 하나는 ARM 칩과 윈도RT 버전이 탑재된 것이다. 두 버전 모두 10.6인치 화면을 장착하고 있다. 터치 커버와 함께 키보드 내장 커버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MS가 서피스 태블릿을 내놓는 것은 태블릿과 PC업체 시장에서 오랜 하드웨어 파트너들과 직접 경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MS 파트너들에겐 달가울리 없는 소식이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나 아이패드는 물론이고, 이제 MS와도 싸워야할 처지에 놓인 탓이다.

울트라북 업체들도 마찬가지다. 인텔칩과 윈도8 프로 버전을 탑재한 서피스 태블릿은 울트라북과 가격이 비슷할 경우, 노트북 시장의 상당 부분 파고들 수 있다.

이러저래 MS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MS는 윈도RT 버전의 경우 카피당 85달러의 비용을 하드웨어 업체들에게 받으려 한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윈도8 태블릿 업체들이 안드로이드나 서피스 태블릿과 경쟁하려면 가격 압박을 느끼게 마련이다. 매셔블의 크리스티나 워렌은 “소프트웨어 파트너가 하드웨어까지 파는데, 기존 하드웨어 업체들이 저마진 제품이 투자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기존 윈도 파트너들의 미래에 회의적인 견해를 보인다. 윈도8 태블릿을 내놓은 순간, 서피스와 비교되고, 결국 2등급으로 분류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기가옴은 서피스 태블릿이 직면한 위협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가격이 너무 비싸거나 늦게 공개된다면 반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윈도RT를 탑재한 서피스 태블릿은 윈도8 출시 시점에, 윈도8 프로 모델은 그후 90일후에 선보인다고 한다. 윈도RT 버전 가격은 기존 ARM 태블릿과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MS 서피스 태블릿은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와 온라인에서만 판매된다. 구매전에 만져 보기를 원하는 사용자나 근처에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가 없는 지역에 사는 사용자들에겐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도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HE AUTHOR
TECH IT! 블로거 | 전직 출판기획자, IT기자, 축구, 책, 산, 금연 그리고… | @delight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