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폰용 모바일앱, 10만개 돌파

윈도폰 기반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는 모바일 앱 숫자가 마침내 10만개를 넘어섰다. 물론 지금 10만개 앱을 모두 쓸 수 있는건 아니다. MS가 운영하는 윈도폰 마켓플레이스에 지금까지 등록된 누적 앱 숫자가 10만개, 구체적으로 말하면 10만145라는 얘기다. 지금도 이용할 수 있는 앱은 8만9천788개라고.

MS가 공식으로 발표한 숫자는 아니다. 올어바웃윈도폰이란 블로그에 있는 내용을 벤처비트가 인용해 보도한 것이다. 기사에 따르면 윈도폰 마켓 플레이스에 올라온 앱들중 3분의2 가량이 무료라고 한다. 유료앱의 62%는 99센터, 81%는 3달러 밑에서 판매되고 있다. 또 윈도폰 앱의 다수는 영어권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벤처비트에 따르면 윈도폰 마켓플레이스는 지난해 12월 이후에는 한달에 1만개, 하루에 313개의 앱이 올라오는 셈이다. 노키아 루미아가 판매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벤처비트는 올라온 앱의 수준에 대해서는 애플이나 구글 안드로이드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인다고 전하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HE AUTHOR
TECH IT! 블로거 | 전직 출판기획자, IT기자, 축구, 책, 산, 금연 그리고… | @delight412
 
Comments Off ADD COMMENT ↓

Comments are closed.